Korean paper on Heidegger-Latour theme

by

Lee, June-Seok (2012). “Understanding the Identity of a Disaster through STS.” Korean Associa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12 (1): 45-78.

한국어 초록

재난이란 무엇인가. 그리고 과학기술학은 이에 대해 무엇을 말해주는가. 재난에 대해서는 여러 정의가 있을 수 있지만, 이 글에서는 주체가 예비한 기술사회시스템 행위자-연결망이 그에 부딪혀 오는 힘과의 겨루기(trial of strength)에서 밀려 와해되는 경우를 상정한다. 이러한 상태는 결절(結節, punctualization)된 행위자-연결망이 해리(解離, depunctualization)되는 과정이며, 존재자의 용재성(用在性, Zuhandenheit, readiness-to-hand)이 뒤로 물러가고 도구의 전재성(前在性, Vorhandenheit, presentness-at-hand)이 현존재 앞에 드러나는 과정이다. 재난을 사례연구로 하여 이 글은 선행연구들이 보지 못했던 라투르 존재론과 하이데거 기술관의 겹침을 살펴볼 것이다. 이러한 과학기술학적 접근은 기술과학과 자연-사회의 아상블라쥬를 해석하는 새로운 이론적 프레임을 우리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Abstract

What is a disaster? And what can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tell us about it? There might be numerous definitions about disaster. In this article, we will posit that disaster is an incident when sociotechnical system actor-network broke down against the other force in their “trial of strength”. This is a process that punctualized actor-network is depunctualized, and a status that readiness-to-hand of Being recedes while presentness-at-hand of tool-being comes forward. Using the concept of disaster as a case study, we will consider how Latourian ontology overlaps with Heideggerian philosophy of technology. This STS approach which hasn’t been previously studied might provide us with new theoretical framework that enables us to construe the assemblage of technoscience and nature-society in the field of PUS or NPSS.

Tags:


%d bloggers like this: